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도심에 대형 5G 자율주행 버스가 나타났다!KT, 국토부 운행허가 획득...5G-LTE 네트워크 기반 V2X 자율주행

 

5G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대형 자율주행 버스가 우리나라 도심을 누빈다.

KT(회장 황창규)는 8일 국토교통부로부터 45인승 대형버스의 자율주행운행 허가를 국내 최초로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허가를 통해 KT의 대형 5G 자율주행버스는 자동차 전용도로와 도심 일반도로를 모두 운행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9월 국내 최초로 25인승 자율주행버스의 일반도로 운행 허가를 받은데 이어 45인승 대형버스의 도심지역 자율주행 허가까지 획득한 것이다.

이에 따라 KT는 가장 먼저 자율주행기술의 도입이 예상되는 대중교통 분야에서 선도적으로 운행시험을 수행하면서 향후 도심에 구축될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협력 지능형 교통체계(C-ITS)) 사업에서도 경쟁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KT의 대형 자율주행 버스는 차체 길이 12m, 차폭 2.5m의 45인승 차량으로 일반도로의 최소 차선폭 3m를 유지하면서 운행하려면 좌우 약 한 뼘(25㎝) 내외의 정교한 제어가 요구된다. 이를 위해 KT가 내놓은 해법은 5G와 LTE 네트워크를 동시에 활용하는 차량사물통신(V2X) 자율주행이다.

이 방식을 활용함으로써 라이다, 카메라 등 기존 센서들 외에 KT 무선망을 이용한 수㎝급 정확도의 정밀 위치측정 기술, V2X 차량 통신 인프라를 통한 상황 판단 능력, 신호등 인지 거리, 사각 지대 위험 예측 기능으로 운행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것.

이렇게 시속 70㎞ 이상의 고속 자율주행은 물론 곡선과 좌·우회전 주행, 보행자 탐지, 신호등 연동까지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앞으로 KT는 대형 자율주행 버스의 시험 운행을 통해 고속도로와 도심지 자율주행을 위한 다양한 운행 데이터를 확보해 군집 주행 등 V2X 기반 협력 자율주행 서비스와 C-ITS 인프라 기술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 자율주행 실증단지인 판교제로시티에서도 자율주행 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자율주행 승용차를 넘어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자율주행 버스의 시험 운행으로 자율주행기술 상용화를 위한 최적의 무선 인프라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차량 제조사와 협력해 C-ITS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등 자율주행 상용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