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우리은행, 기업 가치 훼손 행위 강경대응…30억 대북송금 근거없는 허위사실자유한국당, "4선의원 오셨는데 그룹장은 수준이 맞지 않다“
우리은행이 기업가치 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강경대응을 취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허위 게시물과 2018년 달력의 인공기 논란에 휩싸인 우리은행이 기업의 가치 훼손 행위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내건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이 우리은행에 항의 서한까지 전달하면서 향후 전개가 주목된다.

자유한국당 중앙직능위원회 위원들은 지난 3일 오후 우리은행이 제작·배포한 달력의 배경으로 들어간 ‘통일나무’ 그림을 문제 삼아, 우리은행 본사를 찾았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손태승 은행장 나오라’고 소리치며 집단 항의했다.

이날 은행연합회 행사에 참석중인 손태승 행장을 대신해 소비자브랜드그룹장 조수형 상무가 나오자, 자유한국당 중앙직능위원회 위원들은 “4선 국회의원이 오셨는데 급이 맞지 않으니, 부행장이라도 부르라”며 호통쳤다.

이 과정에서 우리은행 측이 “은행장님은 연합회 행사 참석중이신데, 그룹장님이 부행장 자격이 된다”고 하자, 자유한국당 중앙직능위원회 일부 위원들은 조 상무의 명함까지 받아들고 확인하며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우여곡절 끝에 자유한국당 중앙직능위원회 의장 김재경 의원(자유한국당, 경남 진주시을)과 위원들은 항의서한을 조 상무에게 전달하고 돌아갔으나, 이날 오후 은행을 방문 중이던 고객들은 눈살을 찌푸렸다.

자유한국당 중앙직능위원회 위원들이 의장을 맡고 있는 김재경 의원을 소개하며 "4선 의원이 나오셨는데 그룹장이 나오는 것은 수준이 맞지 않다"며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장 조수형 상무에게 설명하고 있다.

우리은행 본점 영업점을 방문한 일부 고객들은 “따질 것이 있고 바로 잡아야 할 것이 있다면 정식으로 만나든가, 약속을 정하고 방문 해야지”라며 “시민들이 방문해 업무를 보고 있는데 이렇게 방해하는 건 너무하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그림은 우리은행이 해마다 후원하는 미술대회의 대상수상작으로, 해당 달력에는 대학교수로 꾸며진 대회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수상작들로 채워져 있을 뿐이라는 것이 우리은행 측의 설명이다.

인공기 논란에 휩싸인 통일나무 그림(왼쪽)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의원의 지난 대선 홍보물(오른쪽) (사진=하태경의원 페이스북)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지난 2017년 대선홍보물에도 인공기가 두 번이나 등장했다”며 “초등학생의 그림을 가지고 철 지난 종북몰이 공세를 펴는 것은 빨갱이 조작을 이용해 자유한국당이 얼마 남지 않은 수명을 연장하려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제5정책조정 위원장도 “과거 박근혜 정부가 주최했던 공모전에서 수상했던 작품들도 인공기와 태극기가 들어있었다”며 “다 큰 어른들이 초등학생보다 못한, 이성을 잃어버린 일을 하는 점이 정말로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우리은행은 또 지난 4일 ‘우리은행 30억원 대북송금’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인터넷카페와 블로그 등에 배포한 이들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기업 가치 훼손’ 등을 우려해 경찰수사를 통한 형사책임을 지게 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은 ‘우리은행에 지난 2일 경찰이 들이닥쳐 압수수색에 들어갔다’며 그 원인이 ‘라이터 공장 인수 대금 명목으로 중국중앙투자은행(CCIB)에 30억원을 지급했으나, 이것이 대북 송금을 위한 것이라는 정황을 경찰이 포착했다’는 것으로 전개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허위 사실을 기사체로 만든 것일 뿐, 지난 2일 우리은행 본사에는 경찰이 들이닥친 적도 없고, 중국에는 중국중앙투자은행(CCIB)도 존재하지 않는다.

유사한 이름으로 중국인민은행(PBC, 중화인민공화국중앙은행)이 있으나, 이마저도 시중은행과는 다른 중앙은행의 역할을 한다. 즉, 기준금리 결정과 지급준비율을 결정하며 중국의 화폐 관리를 통해 물가관리를 하는 국책은행이다.

이에 애국단체를 자칭하는 몇몇 인터넷 카페들도 공지사항을 통해 우리은행의 강경대응 사실을 알리며, 해당 게시물 유포를 금지하라고 회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편 우리은행은 유포된 해당 게시물에 대해 삭제를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게시물은 지속적으로 인터넷에 확산되고 있어, 허위게시물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 했다. 우리은행의 기업 가치 훼손 등에 대한 강경대응 방침은 이어질 전망이다.

 

박진광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