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한한령, 악재도 비껴간 1등 산업
(사진=픽사베이)

한한령(限韓令) 악재도 우수한 콘텐츠를 막지는 못했다.  

1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공개한 ‘2017년 3분기 콘텐츠산업 동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22억387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분야별 수출을 보면 전체 콘텐츠 수출의 60%를 차지하는 게임이 35.5% 증가한 13억2230만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하며 수출 성장을 이끌었다. 영화(117.5%), 만화(59.4%), 애니메이션(50.7%), 방송(39.5%), 지식정보(18.5%), 캐릭터(15.3%), 음악(10.4%) 등의 수출도 고르게 호조를 보였다.

작년 3분기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28조586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3% 늘었다. 분야별로 지식정보(17.2%), 게임(14.2%), 콘텐츠설루션(10.8%), 캐릭터(7.9%), 음악(7.9%) 등의 매출 성장이 두드러졌다.

콘텐츠산업 내 117개 상장사의 매출액은 8조85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5% 늘고, 영업이익은 1조2833억원으로 59.7% 증가했다. 상장사 수출액은 9억4963만달러로 75.5% 늘어났다. 콘텐츠산업 종사자는 작년 3분기 말 현재 63만1567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6% 증가했다.

이재한 기자  leejaehan@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