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지난해 벤처펀드 4조원 최초 돌파...투자도 역대 최대인 2조3,800억원 기록

 

지난해 신규 벤처펀드 조성액이 처음으로 4조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인 4조4,430억원을 기록했다. 벤처 투자 금액도 전년대비 10.7% 증가한 약 2조3,803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며 지난 2013년 이후 5년 연속 증가세가 유지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가 30일 발표한 ‘2017년 벤처펀드 조성 및 벤처투자 동향’에 따르면 벤처펀드는 지난 2016년에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선 이래 1년 만에 다시 28.3% 증가하며 4조원의 고지를 훌쩍 돌파했다.

정부가 모태펀드에 역대 최대인 8,600억원을 추경 편성했고, 민간 출자자수와 출자금액도 각각 36.2%, 24.3%로 대폭 증가한 것이 이 같은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벤처투자와 관련 투자를 받은 기업수는 전년의 1,191개사에서 1,266개사로 소폭 증가했으며, 평균 투자금액은 18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창업 초기기업에 대한 투자비중은 업체수 기준 전년 대비 △2.3%p의 소폭 감소를 보였다.

이와 관련 지난 2016년 주춤했던 해산조합의 수익률이 1.07%에서 3.43%로 크게 개선됐다. 지난해 해산한 51개 조합은 총 1조1,088억원을 투자해 1조2,932억원을 회수, 1,844억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투자과장은 “제도개선을 통해 민간자금 유입이 확대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난해 결성된 펀드가 올해 투자를 본격화하고 올해도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하는 등 벤처투자 시장에 자금이 충분히 공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과장은 또 “자생력 있는 민간 중심의 투자생태계 강화를 위한 벤처투자촉진법 제정과 모태펀드 운용도 개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