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넥슨, ‘파워레인저 RPG’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파워레인저 IP 활용한 모바일게임 연내 출시

 

넥슨(대표 이정헌)이 무브게임즈(대표 김동성)와 신작 모바일게임 ‘파워레인저 RPG(가칭)’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넥슨은 일본과 중국을 제외한 파워레인저 RPG의 글로벌 서비스 판권을 확보했으며 올해 안에 안드로이드 및 iOS 버전으로 국내와 글로벌 마켓에 출시할 예정이다.

무브게임즈와 대원미디어가 공동 개발 중인 파워레인저 RPG는 일본 토에이 컴퍼니와 사반 브랜즈가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파워레인저’ 시리즈의 지식재산권(IP)를 활용해 레인저 용사들로 덱을 꾸리고 거대 메카인 ‘메가조드’를 소환해 지구 방위 임무를 수행하는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으로 개발되고 있다.

무브게임즈 김동성 대표는 “유명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서비스에 탁월한 노하우를 보유한 넥슨과의 협력으로 한층 원활한 글로벌 퍼블리싱이 가능해졌다”며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수집형 RPG의 재미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개발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넥슨 이정헌 대표도 “파워레인저 IP에 무브게임즈의 개발력이 더해져 기대가 크다”며 “많은 이용자들에게 인상적인 타이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