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2월 수출액 448억8,000만 달러...16개월 연속 증가일평균 23억 달러로 역대 2월 중 최대 실적 달성

 

설연휴, 중국 춘절 등 불리한 조건 속에서도 우리나라가 지난 2월 수출 증가를 기록하며 1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일 발표한 ‘2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한 448억8,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조업일수를 반영한 2월 일평균 수출은 23억 달러로 역대 2월 기준 일평균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2월 전체 수입액은 415억7,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과 비교해 14.8% 늘었다.

2월 수출은 설 연휴로 인한 2.5일의 조업일수(2.5일) 감소, 2월 15일~21일의 중국 춘절 연휴, 지난해 2월 20.2% 증가했던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16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나타낸 것이다.

산업부는 이 같은 성과의 주요 요인으로 글로벌 경기 호조에 따른 수입 수요 증가, IT·반도체 경기 호조, 유가·주력 품목 단가 상승 등을 꼽았다.

13대 수출 주력 품목의 경우 반도체(40.8%), 선박(40.3%), 컴퓨터(29.5%), 석유제품(15.8%) 등 5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와 컴퓨터는 역대 2월 가운데 최대 실적이자 각각 17개월, 11개월 연속 상승이라는 금자탑도 쌓았다. 석유화학 또한 수요 증가와 유가 상승에 따른 제품 단가 상승으로 17개월 연속 수출이 늘었다.

다만 일반기계(-3.0%), 자동차(-14.4%), 디스플레이(-22.4%), 가전(-20.5%) 등 8개 품목은 수출 감소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대(對) 중국 수출이 115억3,000만 달러로 3.7% 늘어 16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고 아세안 76억2,000만 달러(4.9%), 일본 24억9,000만 달러(21.6%), 인도 11억6,000만 달러(2.9%) 등지도 수출 호조세를 보였다.

반면 미국으로의 수출은 자동차, 무선통신기기, 섬유 부문의 부진으로 인해 전년보다 10.7% 감소했다. 무역수지 흑자는 33억1,000만달러로 73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