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만개 세워 일자리 7만5,000개 창출4차산업혁명委, 스마트공장 확산·고도화 전략 논의...정부 주도서 민간 중심 전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11일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 및 제1차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부가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유도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전국 2만곳에 스마트공장을 구축, 일자리 7만5,000개를 창출한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지난 8일 광화문 KT빌딩에서 제5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스마트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을 심의했다.

이날 정부는 스마트공장 확산을 정부 중심에서 민간 중심으로 전환키로 했다. 올해 민간과 정부 주도의 스마트공장 구축 비율은 3 대 7이지만 오는 2022년까지 5 대 5로 조정키로 한 것.

또한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협력하면 정부가 후원하는 ‘상생형 모델’도 새로 도입된다. 이 경우 재원 부담 비율은 정부 30%, 대기업 30%, 중소기업 40%다.

아울러 정부는 안정적 스마트공장 운영과 공장의 스마트화 수준 제고를 목표로 전문인력 양성 지원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오는 2022년까지 기존 생산인력을 스마트공장 운영인력으로 활용하는 재직자 직무전환 교육을 5만명에게 실시하고, 스마트공장 기반기술 개발과 운영설계 고도화를 위한 석·박사 교육과정을 확대한다는 설명이다.

또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해 센서·로봇·솔루션 등 요소기술과 인공지능(AI)·가상현실(VR) 등 고도화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지원도 강화키로 했다. 업종별·지역별 시범공장을 올해 6개에서 오는 2022년까지 50개로 늘리고, 대표공장을 확대해 중소기업의 벤치마킹을 유도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공장을 구축, 공동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그리고 스마트공장을 이미 구축한 기업들을 위한 전용사업을 올해 142억 규모로 신설하는 등 고도화에 힘쓰기로 했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스마트공장 확산을 통해 생산성 향상, 경쟁력 강화, 중소기업 근로환경 개선 등을 이뤄 청년이 찾아오는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한다는 목표 하에 정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