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직장내 성희롱 상담경험, “고충을 털어놓을 상담창구 확산과 예방교육이 절실하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미투’(Me too) 운동의 파장이 확산하는 가운데 남성도 여성 못지않게 사내 성희롱 관련 상담을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나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2일 한국노동연구원이 지난해 30인 이상 사업체에 종사하는 만20세∼50세 미만 근로자 중 사내 상담창구가 있는 1,135명을 대상으로 한 ‘직장 내 근무환경 실태 조사’(복수응답)에 따르면 남성(665명) 중 성희롱 관련 상담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13.1%에 달했다.

여성의 성희롱 상담 경험 비율은 전체(480명)의 17.5%로, 성별 격차는 4.4% 포인트에 불과했다.

직종별로는 관리직(33.3%)의 성희롱 상담 비율이 가장 높았고, 판매직(20.7%), 단순 노무직(16.7%), 사무직(14.7%) 순으로 나타났다.

또 사내 상담창구를 이용한 비율은 남성(70.8%)이 여성(61.0%)보다 10% 포인트 가까이 높았으며 직위가 높을수록 스트레스에 관한 상담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노동연구원 관계자는 “직장인 중 상당수가 성희롱 상담 경험이 있고 남성들도 예외가 아니라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성희롱 피해 등 고충을 털어놓을 상담창구 확산과 예방교육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