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박에스더 기자 발언 논란, “'각오해라' 이런 건 아니고 저희가 남성을 적으로 만들겠다는 것은…”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화면 캡처

박에스더 기자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한 매체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모 PD가 최근 직위 해제됐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16일 KBS 기자들이 '방송사 내 미투'를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 스튜디오 밖 라디오 조정실에서 욕설한 것과 관련한 처분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에 당시 방송 내용이 재조명됐고, 박에스더 기자의 발언도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방송에서 진행자 김어준은 박에스더 기자에게 "혹시 '이것(성폭력 피해)이 내 잘못이 아니었을까? 참아야 하는 게 아니었을까' 고민하던 여성들에게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거잖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박에스더 기자는 "'각오해라' 이런 건 아니고 저희가 남성을 적으로 만들겠다는 것은 아니고 이게 문화의 변화여야 하는 것"이라며 "혹시 남성분들 중에선 '나 큰일 났네' 이런 생각 하시는 분들 있을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김어준이 "과거 자신이 쭉 그래 왔다면"이라고 전제를 달자 박에스더 기자는 "혹시 공장장님(김어준)께서도 조금?"이라고 물었다. 김어준은 "저는 그런 적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에스더 기자는 "그럴까요? 그런 부분을 저희 KBS 미투에서 취재해봐야겠네. 과연 그런 적이 없었는지"라며 웃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