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이현주 감독 성폭행 사건 조직적 은폐, 누리꾼들…“범죄를 사과로 끝낼 순 없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현주 감독이 성폭행 사건 은폐를 시도했던 정황이 확인돼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0일 영화진흥위원회는 “이현주 감독 성폭행 사건을 최초로 알게 된 책임교수 A씨가 은폐를 시도한 정황이 확인됐다. 심지어 A씨는 피해자에게 고소를 취소하라며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현주 감독과 함께 작업한 조연출이라 밝힌 B씨는 “제 3자의 입장으로 현장과 재판 과정을 모두 지켜봤다. 이현주 감독의 해명과 다른 사실이 있어 말하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현주 감독은 재판에서 성소수자임을 권리로 삼는 모습을 보였다. 피해자가 동성애적 성향을 보였다고 주장하며 연인관계에 있다는 사실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등 피해자를 매도했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flor****) 범죄를 사과로 끝낼 순 없지!” “(MNNN****) 이젠 여자도” “(NJJ****) 무서운 세상” “(NBBX****) 진상 철저하게 규명했으면”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