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정봉주 성추행 폭로자, 사건 당일 증거 공개…“만류하는 이들도 많았고 두려움을 떨쳐내는 게 쉽지 않았다”

사진=A씨 변호인 제공

27일, 정봉주 전 의원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가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 당일 자신이 렉싱턴 호텔에 있었음을 기록한 증거를 공개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시간을 더듬기 위해 백방으로 2011년 12월23일의 기록을 찾던 중 최근 위치기반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 '포스퀘어'를 통해 증거를 찾았다"고 밝혔다.

'포스퀘어'는 오프라인 장소에 가서 위치 기반으로, 모바일로 체크인해서 매니저십을 얻는 게임이다.

그는 "당시 렉싱턴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인 뉴욕뉴욕에서 오후 5시5분과 37분에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문구와 뉴욕뉴욕 룸 안에서 찍은 셀카 사진과 함께 체크인한 기록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이날 "신상을 밝히지 못하는 점을 양해해 달라"며 "회견 직전까지 두려움이 많았다. 만류하는 이들도 많았고 두려움을 떨쳐내는 게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A씨는 "보도 이후 미투의 본질이 흐려졌다는 비판이 나온다"면서 "그런데 묻고 싶다. 누가 미투를 흐리고 있나. 미투의 본질을 흐리는 사람이 누군지 꼭 한번 생각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