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네이버-미래에셋, 유망 스타트업 투자펀드 2,000억원 조성각각 50% 출자, 향후 1조원까지 증액 추진

 

네이버와 미래에셋이 손잡고 해외 시장과 국내 기업들의 가교 역할을 통한 새로운 기회 창출을 위해 투자지원에 나선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27일 미래에셋대우(대표이사 최현만·조웅기)와 함께 아시아 유망 스타트업들에 투자하는 신규 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우선 50%씩 공동 출자해 2,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키로 했으며, 추후 펀드 규모를 1조원까지 늘릴 예정이다. 펀드의 운용은 미래에셋캐피탈과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담당한다.

향후 양사는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등 최근 급성장하는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이커머스, 인터넷 플랫폼, 헬스케어, 소비재, 유통, 물류 등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검증해 투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중국, 일본 스타트업 가운데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 가능한 기업들도 주요 투자처로 검토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자금 투자에 더해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양사의 기술, 서비스, 사업 노하우 등을 다각도로 지원할 방침“이라며 ”아시아 지역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과 현지 기업, 시장과의 가교 역할을 통해 국내기업들의 글로벌 진출 기회 창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네이버와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016년 신성장펀드 조성을 시작으로 상호 전략적 제휴를 체결, 인공지능(AI)과 금융 콘텐츠의 결합을 위한 신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등 양사의 기술, 금융 노하우의 시너지 확대를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