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김기식 금감원장 내정자, 자유한국당…“김 전 의원의 경력에서는 금융 전문성을 도저히 찾을 수가 없다”

사진=자유한국당 페이스북

30일 김기식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내정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적폐도 이런 적폐가 없다"라고 말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신보라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전형적인 캠코더 인사로, 금융 분야의 관치를 대놓고 하겠다는 선전포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금융감독원의 독립성과 중립성은 그 무엇보다도 반드시 지켜져야 할 핵심 가치다. 이런 식의 코드인사와 관치금융 시도는 대한민국의 금융 경쟁력을 갉아먹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금융감독원장은 금융 전반에 대한 이해와 경험 필수임에도 김 전 의원의 경력에서는 금융 전문성을 도저히 찾을 수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국당은 '反금융', '정치권' 코드인사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제청의 철회를 강력히 요구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