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장자연 사건, 과거 “장자연 씨와 만난 식사 자리는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주재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故 장자연 사건을 재수사 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일 검찰 과거사위원회(위원장 김갑배)는 ‘故 장자연 사건’을 재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KBS 보도에 따르면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故 장자연 사건 당시 ‘조선일보 방 사장’과 관련된 수사가 미진했다고 판단했다.

당시 검찰은 장자연 리스트에 언급 된 ‘조선일보 방 사장’을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 했으나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장자연의 소속사 대표 김종승 씨와 방상훈 사장의 통화 기록이 없었으며 당일 스포츠조선 사장 A씨와 만난 것으로 확인 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KBS 보도에 따르면 당시 식사자리를 주재한 사람은 방용훈 사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장자연 씨와 만난 식사 자리는 방상훈 사장의 동생인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주재했다”고 진술 했으며 김종승 대표 또한 “중식당 모임에 방용훈 사장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당시 수사팀은 “식사 자리를 주재했다는 이유만으로 수사를 할 순 없다”며 방용훈 사장을 수사 선상에서 제외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