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위메프, 연내 월 단위 흑자전환 기대감 고조2017년 매출 28.2% 상승, 영업손실률 한자릿수 진입

 

위메프가 지난해 전체 온라인쇼핑 시장 성장률(19.2%)을 크게 웃도는 매출 성장률을 달성했다. 영업손실률도 한자릿수로 낮춰 독자생존 기반을 더욱 강화했다.

위메프(대표 박은상)는 3일 감사보고서 공시를 통해 2017년 연간 매출 4,731억원, 영업손실 417억원, 당기순손실 47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28.2% 성장한 수치로 통신판매중개업 형태의 수수료 매출이 전년보다 32.3% 증가한 2,180억원, 직매입 방식을 통한 상품 매출이 24.8% 성장한 2,551억원을 나타냈다.

흑자전환은 이루지 못했지만 손익에 있어 2년 연속으로 뚜렷한 개선을 이뤄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영업손실이 전년의 636억원 대비 34.4%나 줄어든 것. 이는 지난 2015년의 1,424억원과 비교하면 70% 이상 호전된 실적이다. 덕분에 영업손실률도 처음으로 한자릿수인 8.8%까지 낮췄다. 당기순손실 역시 전년대비 42.6% 줄어든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아울러 기말현금이 전년의 1,441억원 대비 41.6% 증가한 2,041억원으로 집계됐다. 꾸준한 효율적 비용 관리로 현금흐름 상황이 호전되고 있는 것이다. 영업활동현금흐름 역시 2017년 591억원으로 전년 684억원에 이어 견조한 상태를 이어갔다.

위메프 관계자는 “올해는 더욱 낭비 없는 성장을 통해 한층 개선된 실적을 시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추세대로라면 연내 월 단위 기준 흑자 전환 등 턴어라운드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위메프는 이처럼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비결로 ‘특가’를 꼽는다. 빠르게 변화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위메프 상품기획자(MD)들이 유통의 본질이자 핵심 경쟁력인 가격에 집중함으로써 고객 만족을 이끌어냈다는 분석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지난해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독보적 특가 서비스를 빠르게 시장에 안착시켰다”며 “올해는 손익 개선에 기반한 외형 성장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급변하는 시장에 기민하게 대응해 이커머스 선도기업들과 본격적인 경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