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실시간 핫이슈
文대통령 홍준표 단독회담, “야당의 건전한 조언과 대화는 바람직하지만 한국당의 정상회담 부정은 바람직하지 않다”

사진=청와대 제공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단독회담을 가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회담은 문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제1야당 대표와의 첫 번째 양자 비공개 회동이었다.

홍준표 대표는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뭔가 문제가 있는 게 아니겠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홍 대표의 국내 정치 관련 요구 사항에는 즉답하지 않은 채 주로 경청하는 한편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한국당의 협조를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홍 대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회담 시간의 절반가량 동안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반대하지 말아 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남북 대화가 시작된 만큼 야당의 건전한 조언과 대화는 바람직하지만 한국당의 정상회담 부정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한국당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자체를 반대하는 게 아니라 북핵을 일괄 폐기하는 정상회담을 해달라는 것이다. 핵 동결 이후 폐기 절차로 가는 단계적 폐기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