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BGF리테일, 해외 신흥시장 공략 가속...몽골 편의점 시장 상륙센트럴 익스프레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지속적 로열티 기대

 

편의점 씨유(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이 해외 신흥 시장 공략 속도를 높이고 있다.

BGF리테일(대표이사 박재구)은 17일 서울 본사에서 몽골의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몽골 편의점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이란 시장에 진출한 이래 두 번째 해외 진출이다.

양사가 체결한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은 프랜차이저(BGF리테일)가 브랜드, 시스템, 노하우를 제공하고 현지 운영사인 프랜차이지(센트럴 익스프레스)는 투자와 운영을 담당하는 방식이다. BGF리테일은 현지 리스크와 투자비 부담 등을 최소화하면서 지속적 로열티 수입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BGF리테일 박재구 사장은 “몽골은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전체 인구 중 35세 미만 청년층이 약 65%를 차지하는 등 편의점 사업의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는 신흥시장”이라며 “신흥시장 진출을 더욱 본격화해 성공적 해외 운영 노하우를 갖춘 글로벌 편의점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몽골 최대 규모의 광산·풍력발전 프로젝트 독점 공급 업체인 프리미엄 그룹의 유통 전문 회사로, 지난 2015년 몽골 최초의 편의점을 선보이며 유통업에 진출했다. 몽골 편의점 시장에서 독보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BGF리테일과의 계약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