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연체가산금리 인하연체차주 금융부담 줄여 채무자 재기 지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가 보금자리론의 연체가산금리를 인하했다고 30일 밝혔다.

HF의 보금자리론 연체이자율은 약정이자에 연체가산금리를 가산하는 방식으로 적용되는데, 오늘부터 기존 연 2~4%에서 연 2~3%로 낮아졌다.

이번 조치는 정부의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에 따른 것으로, 연체차주의 금융비용 경감을 통한 채무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HF는 현재도 지연배상금 감면, 원금상환유예 등 차주의 연체부담 완화를 위한 다양한 채무조정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연체가산금리조정협의회를 신설해 가산금리 조정 시 합리성과 타당성을 심사하는 등 내부통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HF 관계자는 “연체금리 산정체계의 합리적 개선을 통해 연체에 따른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