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주택금융공사, 소규모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국민은행·수협은행과 협약…총사업비의 최대 70%까지 보증 지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가 소규모 임대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KB국민은행, 수협은행과 ‘소규모주택사업자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보증 대상지역은 인구 20만 이상의 시·군·구며, 보증 대상자는 전용면적 85㎡(약 25.7평) 이하, 30세대 미만의 주택을 건설하려는 사업자다.

보증한도는 총사업비의 최대 70%로 주택임대사업자등록증을 보유한 사업자에게는 대출금액 전액을 보증하고, 주택건축비 보증금액도 기존 표준건축비의 100%에서 120%까지 확대한다.

또 공사로부터 보증서를 발급받은 사업자는 국민·수협은행에 취급·주관 수수료를 내지 않고 대출받을 수 있다.

이정환 HF 사장은 “최근 1~2인 가구의 증가 추세에 따라 소규모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저소득 사회초년생과 1~2인 고령자 세대 등이 안정된 주거공간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