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차, 2018년형 쏘나타 뉴라이즈 택시 판매고객 니즈 반영해 내구성·상품성 강화...국내 택시 시장 선도

 

현대자동차가 내구성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2018 쏘나타 뉴라이즈 택시’를 이달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2018 쏘나타 뉴라이즈 택시는 강화된 변속기와 브레이크 시스템을 적용해 한층 안정적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2,400㏄ 엔진급 허용 토크를 확보한 신규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 장시간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운행하는 택시 운전 고객들의 내구성 강화 니즈를 충족시켰다.

아울러 브레이크 시스템을 기존 전륜 15인치에서 16인치로, 후륜 14인치에서 15인치로 업그레이드함으로써 제동성능 향상과 함께 브레이크 내구성을 강화했다.

안전과 편의를 고려한 다양한 강화 사양도 돋보인다. 후방 안전시야 확보를 위한 주행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DRM) 기능을 지원하며, 기존에 함께 선택해야만 했던 운전석 통풍·열선시트와 전동조절시트도 개별 사양으로 분리해 고객 선택권을 높였다.

가격은 스타일(M/T) 1,680만원, 스타일(A/T) 1,855만원, 모던 2,080만원, 프리미엄 2,288만원으로 책정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택시 시장 고객들의 니즈를 분석해 내구성과 제동 성능, 옵션 운영에 대한 개선을 이뤄냈다”며 “2018 쏘나타 뉴라이즈 택시로 국내 택시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