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H, 청년 전세임대주택 2,100호 공급...대학생·취업준비생 3순위자 대상전용면적 60㎡이하 수도권 주택 기준 최대 1억2,000만원 지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박상우)가 청년 전세임대 3순위자를 대상으로 전세임대주택 2,100호를 공급한다고 9일 밝혔다.

청년 전세임대는 주택도시기금에서 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입주대상자로 선정된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이 거주할 주택을 물색하면 LH에서 주택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입주자에게 재임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공급물량은 총 7,000호로 이번에 공급되는 2,100호는 현재 수시접수 중인 수급자, 한부모가족 등 청년 전세임대 1·2순위자와 별도로 3순위자에게 단독 공급된다.

가구당 월평균소득이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의 100%이하(4인 기준 584만6,903원/월)인 자로서 타지역 출신 대학생이거나 고등학교 및 대학을 졸업(또는 중퇴)한지 2년 이내인 취업준비생이면 신청 가능하다.

전용면적 60㎡이하 주택을 대상으로 지원가능 금액은 수도권 1억2,000만원, 광역시 9,500만원, 기타지역 8,500만원이며 입주자는 전세보증금 200만원과 월임대료로 지원액의 2~3% 이자를 부담하게 된다.

2년 단위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는데 입주자격을 충족하는 경우 2회 재계약이 가능해 최장 6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은 LH청약센터(apply.lh.or.kr)를 통해 이달 18일까지 신청하면 되며 당첨자는 마감일로부터 2개월 이후 입주대상자에게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