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위메프, 올해 일 매출 1억딜 3,000개 예상...파트너사 성공통로로 안착현재까지 1억딜 433개 달성, 3개월 사이 3.9배 늘어

 

위메프의 특가 마케팅이 소상공인들에게 하루 매출 1억원이라는 꿈의 매출을 선사하며 상생과 동반성장의 성공사례로 안착하고 있다.

위메프(대표 박은상)는 10일 특가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올해 일 매출 1억원 이상 딜이 총 3,000개, 2억원 이상 딜이 1,000개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올해 위메프에서 일 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한 딜은 이달 9일까지 총 433개다. 이중 146개는 2억원 이상의 일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4월에만 1월 대비 3.9배 늘어난 170개 딜이 1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이달 들어서도 벌써 45개가 1억 딜을 기록하고 있다.

위메프가 특가데이를 시작한 지난 2016년 10월 이후 지금까지 1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 누적 딜은 796개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이들 파트너사 가운데 40.2%가 중소기업이라는 점이다. 위메프의 특가 마케팅이 중소업체들의 상공통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직원 50여명의 유아용품 전문기업 더퍼스트터치는 3개월 연속 1억원 이상 일 매출을 기록했고, 수건과 빈백을 제조·판매하는 테리파머(엠비언트라운지)도 장기적 판매 전략으로 특가데이에 지속 참여하며 최근 5개월 연속 1억딜을 달성했다.

이외에도 평소 고가라는 인식이 있는 다이어트 식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준비해 1억딜을 달성한 에이플네이처, 사드 사태 이후 온라인 판로 개척을 위해 위메프에 입점해 두 달 연속 일 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 중인 천연 유기농 화장품 제조업체 월드코스텍 등 의미 있는 중소기업 성공 사례들이 이어지고 있다.

위메프 이대훈 사업지원본부장은 “MD들이 핵심 경쟁력인 가격은 물론, 제품 선정부터 판매시기, 물량 등을 함께 고민해 선보이는 특가전략이 중소 파트너사들의 성공으로 연결되고 있다”며 “파트너사와 장기적 안목으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