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랜드파크 호텔레저부문, 여성 CEO가 이끈다!신임 대표이사로 민혜정 상무 선임

 

이랜드파크의 호텔레저부문을 이끌 신임 대표이사로 50세의 젊은 피 민혜정 상무가 선임됐다.

이로써 이랜드그룹은 패션사업 법인에 이어 호텔레저부문에도 여성 전문경영인 발탁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주요 요직에 성별에 상관없이 성과 중심 인사를 단행해온 그룹의 인사정책이 반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국내 7개 특급호텔과 12개 리조트, 4개 해외지점 4개 등을 운영하는 호텔레저부문을 맡게 된 신임 민혜정 대표이사는 지난 1991년 이랜드 입사 후 주얼리 사업부 본부장, 이랜드리테일 잡화사업부 본부장, 이랜드리테일 의류사업부 본부장과 특정매입 본부장 등 주요 보직을 거치며 능력을 인정받은 인물이다.

주얼리 사업부 본부장 역임 당시 ‘로이드’, ‘OST’ 등의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런칭하며 주얼리 부문을 그룹의 주류 사업으로 안착시켰고 그룹의 핵심 성장 동력이자 SPA 주력브랜드인 ‘미쏘’, ‘슈펜’ 등의 성공적 안착에도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며 브랜딩 전문가로서 대내외적 입지를 굳혔다는 평가다.

민혜정 대표이사는 “켄싱턴호텔&리조트가 국내외 고객에게 사랑 받는 글로벌 대표 브랜드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며 “더 많은 인재 확보와 차별화된 콘텐츠 제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이랜드파크는 이번 인사를 통해 기존 김현수 대표 체제에서 김현수, 민혜정 공동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