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DB손해보험, ‘빅데이터 플래그십 선도사업자’ 선정빅데이터 머신러닝 기반 전기화재 위험도 예측, 상품요율에 반영 예정

 

DB손해보험(대표이사 김정남)이 손보업계 최초로 정부가 주관하는 ‘2018년 빅데이터 플래그십 선도사업(실증확산)’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빅데이터 성공사례를 제시, 데이터 기반 사회혁신과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동 진행하는 사업으로 정부와 민간 매칭 펀드로 추진된다.

DB손해보험은 이번 빅데이터 플래그십 선도 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외부 빅데이터 기반의 화재발생 예측 알고리즘을 적용한 새로운 화재보험 상품 출시를 추진할 계획이다.

기존의 화재보험 상품은 업종이나 건물 급수 등에 따라 보험료 책정과 가입심사가 이뤄져 동일 업종과 건물 급수의 경우 실질적 위험도의 차이가 있어도 비슷한 보험료가 책정되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DB손해보험은 안전등급이 높은 건물에 대해 추가 할인을 제공하는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한 단계 높은 수준의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