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현대차 울산공장에 연 1,100만kWh급 열병합발전 시스템 구축기존 디젤비상발전기 대체로 정전 대응시간 단축, 온실가스 감축 등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 에너지 소비 효율화를 위한 열병합발전 시스템과 정토통신기술(ICT) 기반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 구축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하루 평균 6,000여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국내 최대 완성차 생산시설로, 이번 열병합발전 시스템을 통해 연간 1,100만kWh의 자가발전 능력을 갖추게 됐다. 이를 요금으로 환산하면 약 20억원 수준이다.

이 열병합발전 시스템은 현대차 울산공장의 기존 디젤 연료 비상 발전기를 대체, 정전 등 비상시 LNG 연소 가스터빈을 이용해 공장에 필요한 전력과 스팀(열)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FEMS 솔루션으로 발전 전 공정을 자동화해 무인 운전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발전기 관리 효율성 향상과 정전 대응시간 감소, 화석연료(디젤) 사용 감소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약 50억원의 노후 발전기 투자 대체 효과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국가적 차원에서도 외부 전력 구입량 감소에 따른 하절기·동절기 피크 기간의 국가 전력 수급 조절, 온실가스 감축이 배출권 구매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SKT 김성한 스마트시티유닛장은 “지난 2013년부터 석유화학, 식품, 전자제품 공장에 FEMS 솔루션을 적용해 에너지 절감을 이끌어내고 있다”며 “울산공장을 시작으로 국내외 현대차 생산공장에 열병합발전 시스템과 FEMS 솔루션을 단계별로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유닛장은 또 “에너지 비용 상승, 전력 위기 등을 계기로 FEMS 등 에너지 효율화 솔루션에 대한 국내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선도적 사물인터넷(IoT) 기술력을 바탕으로 비용 절감에 더해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사회적 가치도 함께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과 현대자동차 관계자가 현대차 울산공장에 구축한 열병합발전 시스템과 FEMS 솔루션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