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주택금융공사, 소형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 나선다세대구분형 공동주택 개량자금보증 출시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가 기존 주택의 효과적 활용을 통한 소형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해 ‘세대구분형 공동주택 개량자금보증’ 상품을 출시한다.

이 보증은 노령화와 늦은 결혼 트렌드 등으로 1~2인 가구가 급증하고 있는 최근 상황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상품으로, 공사의 일반 개량자금보증 상품과 달리 주택에 근저당권을 설정하지 않는다는 게 특징이다. 대출한도는 최대 5,000만원이며, 현재 0.2~0.3% 수준인 보증료율도 금명간 더 인하할 계획이다.

HF 관계자는 “세대구분형 공동주택을 통해 노년층 등 평수가 넓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지만 일정한 소득이 없는 사람들은 월세를 받아 생활비 등을 확보할 수 있으며, 임차인은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임대주택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세대구분형 공동주택은 세대별로 구분된 각 공간마다 별도의 욕실, 부엌, 현관이 설치돼 있고 세대간 연결문이나 경량벽을 설치하는 등의 요건을 갖춘 아파트, 연립주택 등을 말한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