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유라시아 시대의 중심, 아시안 뷰티 창조"
아모레퍼시픽 73주년 기념식에서 서경배 회장이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테크홀릭]  아모레퍼시픽이 용산에서 유라시아시대의 중심을 선언했다.

아모레퍼시픽은 9월 5일 저녁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임직원·아모레 카운셀러·협력업체 관계자 등 4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7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서경배 회장은 기념사를 발표하며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위치한 용산은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세 번째 용산 시대를 힘차게 개척하자"고 말했다.

서경배 회장은 "유라시아 시대에서는 K-Beauty를 넘어 Asian-Beauty를 창조하자"며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 및 혁신 상품의 개발·고객 경험의 혁신·디지털 활용에 매진"할 것을 당부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개방·정직·혁신·친밀·도전이라는 다섯 가지 '우리의 가치'를 기반으로 한 '고몰입 조직'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경배회장은 또,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 “‘정말 혁신적인가?’라고 자신에게 묻고 이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댈 때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혁신 상품’을 개발할 수 있으며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보다 앞서 더 빠르게 움직일 때 ‘고객 경험’을 혁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이래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정진해 왔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화장품연구소를 설립하고 국산 화장품 수출 길을 열었다. 1990년대 초부터는 글로벌 브랜드 전략을 추구하며 2000년대 이후 해외 시장 확장과 성장에 박차를 가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