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광동제약 거액 리베이트혐의 조사받던 계열사 이사장 투신

[테크홀릭] 거액의 리베이트 혐의로 조사받던 광동제약 계열사 이사장이 투신했지만 목숨을 건진 사건이 발생해 이목을 끌고 있다.

광동제약의 계열사인 광동한방병원의 이강남 이사장은 특정 광고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10억원대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던 중  11일 오후 검찰청사 인근 건물에서 투신했다. 그러나 이강남 이사장은 사망하지 않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이강남 이사장은 11일 오후 3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2시간가량 조사를 받다가 외부에서 저녁식사를 하겠다며 검찰청사를 나온 뒤 인근 건물에서 투신했다. 이강남 이사장은 변호사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메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사가 이  사실을 검찰에게 알렸고 검찰은 검찰청 인근을 수색한 결과 그날 저녁 투신한 이강남 이사장을 발견하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이강남 이사장은 광동제약이 2013년부터 3년 동안 특정 광고업체에 일감을 주고 리베이트 명목으로 10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와 관련돼 소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