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5G 장비 적합인증 신청...화웨이 주춤하는 사이 시장 점유율 높여
김영기 삼성전자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 사장이 5G장비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17일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5G 장비 적합 인증을 신청하면서 5G 상용화 구축 속도를 높이고 있다.

5G 장비 적합 인증은 무선설비의 통신신호 간섭 방지 및 전파 신호 품질 유지를 위해 제품의 출력, 주파수 허용 편차 등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시한 기술적 세부 조건을 충족하는지 검사하는 절차다.

과기부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전기통신사업용 무선설비의 기술기준 개정'을 통해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5G용 기지국, 단말기, 중계기에 대한 무선설비 기술 기준을 신설 고시했다.

이번에 진행하는 장비 적합 인증은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다. 추후 28㎓ 대역 장비에 대해서도 적합 인증을 받아야 한다.

삼성전자는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이달 14일 SK텔레콤의 5G 장비업체로 선정됐다. 가격경쟁력을 가졌지만 보안 논란이 일고 있는 화웨이는 대상 업체에서 빠졌다.

화웨이는 미국, 호주 등으로부터도 보안 이슈로 진출이 차단됐고 유럽에서도 화웨이의 보안 이슈가 계속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의 5G 통신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