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쿠팡, 물류사업화 박차…대구 캠프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 오픈대구에 오는 11월 첫 혁신 캠프 개소, 전기차 충전인프라 등 도입

[테크홀릭] 쿠팡(대표이사 김범석)은 26일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가 내달부터 대구에 ‘차고지’를 열어 택배운송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CLS)는 쿠팡의 배송 사업을 위해 만든 물류 전문 자회사로 지난 9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신규 택배사업자로 지정 받아, 쿠팡에서 주문한 물건 외에 타 사업체들의 택배 물량도 취급할 수 있도록 ‘노랑’ 번호판을 달고 영업한다.

쿠팡 관계자는 “CLS의 첫 캠프인 대구를 그동안 쿠팡이 준비해 온 전기화물차를 사용한 친환경 배송 전초기지로 삼는다”며 “대구 캠프는 다른 캠프에 앞서 10여 대의 전기화물차를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국내 최초로 물류 작업에 최적화된 전문 충전 설비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신기술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LS는 대구에 이어 전국 각지로 캠프를 확대하며 쿠팡맨의 직접 배송이 불가능했던 제주도 등 다양한 지역에 신규 캠프를 오픈하고 지역 고용을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쿠팡이 그간 배송인력인 ‘쿠팡맨’을 직접 고용한 것처럼 CLS 역시 모든 배송인력을 직접 고용한다.

특히 국내 택배기사 대부분이 차량 구매와 유지비, 각종 보험까지 자영업자로서 직접 부담해야 했다면, CLS 쿠팡맨들은 지입제 계약을 맺는 대신 회사의 직원으로 고용돼 급여는 물론 각종 보험과 연차 등을 보장받게 된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