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17.57조원…사상 최대실적 달성반도체, 공정 미세화 전환 확대와 프리미엄 제품 판매로 실적 상승

 

[테크홀릭]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5% 상승한 65.46조원, 영업이익은 20.6%(3조원) 증가한 17.57조원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분기 사상 최대를 달성했으며, 매출액은 지난해 4분기 65.98조원에 이은 두 번째 실적이다. 이번 실적은 메모리와 OLED 패널 판매 증가가 실적 호조를 이끌어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반도체 사업은 견조한 메모리 시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공정 미세화와 더불어 수율과 생산성이 향상돼 실적이 증가했다. 이와 함께 디스플레이 사업도 플렉시블 OLED 가동률 상승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3분기 반도체 사업 매출액은 24.77조원, 영업이익은 13.65조원을 기록했다.

IM 부문은 갤럭시 노트9 판매 확대에도 불구하고 중저가 제품 경쟁 심화로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기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프로모션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이익이 감소한 반면, CE 부문은 QLED와 초대형 등 프리미엄 TV 판매 확대로 실적이 개선됐다.

한편, 세트 사업에는 원화가 주요 성장 시장 통화 대비 강세를 보이며 일부 부정적 환영향이 있었으나 원달러 약세로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전기 대비 약 8,000억원 수준의 긍정적 환영향이 발생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오는 4분기는 반도체 시황 둔화 영향으로 전사 실적이 전기 대비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반도체 사업은 비수기에 진입하면서 실적이 둔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디스플레이 사업은 OLED 주요 고객의 수요가 지속돼 견조한 실적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무선 사업은 갤럭시 A 시리즈 등 중저가 제품 라인업 강화로 스마트폰 판매량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나 성수기에 따른 마케팅비용 증가로 수익성은 감소할 전망”이라며 “네트워크 사업은 한국과 미국에 5G 장비공급을 추진하며, 5G 시대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E 부문은 연말 성수기를 맞아 QLED TV와 프리미엄 가전 판매 확대 등 실적 성장이 있을 전망이다.

내년의 경우 1분기는 IT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 약세가 전망되지만, 이후 메모리 중심 업황 개선과 함께 긍정적인 실적 흐름이 예상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5G·AI·전장 등 신성장 분야에 대응하기 위해 칩셋과 OLED 등 부품 기술력을 높이고, 폼팩터 혁신·5G 기술 선도 등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사업 기반을 갖춰 나갈 방침이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