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 ENM, 콘텐츠 및 광고 분야 성장 견인…3분기 매출 1조963억원 12.7% 증가프리미엄 콘텐츠 기반 고성장, 커머스부문 패션브랜드 판매 호조

[테크홀릭] CJ ENM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한 1조963억원, 영업이익은 23.6% 증가한 765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CJ ENM은 미디어와 커머스 부문 모두 비수기인 계절성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콘텐츠를 기반으로 3분기에도 고성장을 이어었다.

미디어 부문의 해외 매출이 전년 대비 77.8%, 콘텐츠 판매 매출과 디지털 광고 매출도 각각 59.1%, 53.7% 증가했다.

특히 미디어부문은 ‘미스터 션샤인’, ‘꽃보다 할배 리턴즈’, ‘프로듀스48’ 등 경쟁력있는 콘텐츠를 바탕으로 매출액은 전년 대비 31.4% 늘어난 4,068억원, 영업이익은 304.8%나 증가해 372억원을 기록했다.

디지털 광고 매출과 콘텐츠 판매 매출도 각각 전년 대비 53.7%와 59.1% 증가하며 전체 수익을 견인했다. 4분기에도 ‘남자친구’,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신서유기5’ 등 프리미엄 콘텐츠 기반의 사업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커머스 부문의 취급고는 5.2% 성장한 9,359억원으로 9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6.8% 증가한 2,95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IPTV를 중심으로 한 송출수수료 인상으로 인해 전년 대비 41.8% 감소한 178억원을 기록했다.

음악 부문은 매출액 582억원, 영업이익 33억원을 기록했고, 영화 부문은 매출액은 450억원, 영업손실 23억원을 기록했다.

CJ ENM 관계자는 “성수기인 4분기에도 CJ ENM은 프리미엄 콘텐츠를 강화하고 자체 브랜드 확대를 통한 커머스 사업의 내실을 모으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