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안전문화체험관 열고 안전문화 선도에 앞장 체험장치 및 가상현실 결합해 실제 상황 경험하듯 현장감 극대화

[테크홀릭] 현대건설이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에서 안전문화체험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이 행사는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이충호 산업안전보건공단 서울지역본부장, 박향원 한국아동청소년 안전교육협회장, 현대건설 박두일 경영지원본부장, 채병석 기술교육원장, 곽모원 안전지원실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현대건설 기술교육원 내 위치한 안전체험관은 전 임직원의 안전 리더십 함양과 교육을 희망하는 외부 인원의 건전한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조성된 시설로 올해 7월 착공해 최근 완공했다.

안전체험관은 기존 주입식 안전 교육에서 탈피해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체험동선을 연결하고 체험장치와 가상현실을 결합해 마치 실제 상황을 경험하는 것처럼 현장감을 극대화했다.

이를 통해 체험 대상자들은 현장 곳곳에 숨어있는 실제 발생 가능한 위험 요인과 작업안전수칙을 인지하고 위기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게 된다.

총 200평 규모에 추락, 화재, 낙하, 감전, 붕괴, 응급 등 대형 현장에서 발생하는 11가지 재해와 관련한 개구부 추락, 흙막이 붕괴체험, 가상현실 안전체험, 심폐소생술 체험, 화재발화 체험, 소화기 사용실습 체험, 사다리 전도 추락체험 등 19개 체험시설을 설치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기업경영에 가장 핵심적인 가치인 안전을 더욱 공고히 다지고자 안전문화체험관을 개관하게 되었다”며 “현대건설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나아가 우리나라 건설 산업의 안전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나영돈 청장은 “정부는 올해 기초 안전질서 확립 및 사망사고 반으로 줄이기 캠페인을 벌이며 산업현장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쾌적한 작업환경 만들기에 노력하고 있다”며 “현대건설 안전문화체험관을 개관으로 건설현장의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우고 성숙한 안전문화 조성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 안전체험관은 전 임직원이 안전문화를 체질화하고 더 나아가 외부 이해관계자와도 안전문화체험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사후관리가 아닌 예방관리를 목적으로 한다.

교육장 내 설치된 실습 장비를 통해 낙하물 안전체험, 크레인 줄 걸이 방법 체험, 끼임점 체험, 둥근톱 체험, 장비충돌 협착체험을 경험할 수 있다.

또 현장안전관제시스템은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개발한 자체 플랫폼 형태로 이루어졌으며 근로자 위치확인, 가스농도감지, 장비협착방지, T/C(타워크레인)충돌방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대 서비스가 내재돼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IoT기반의 현장안전관제시스템 서비스를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시범적용 중이다”며 “향후 해당 시스템을 안정화 및 표준화 후 타 현장에도 확대 적용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경영에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