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 먹는 항바이러스제 ‘테믹시스정’ 미국 FDA 승인

[테크홀릭] 셀트리온(회장 서정진)이 지난 16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1) 감염자 치료에 쓰이는 먹는 항바이러스제 ‘테믹시스정’의 판매를 승인받았다.

테믹시스는 다국적제약사 글락소 스미스클라인(GSK)사의 기존 오리지널 항바이러스제 ‘제픽스’(성분명 라미부딘)와 길리어드사의 항바이러스제 ‘비리어드’(성분명 테노포비어) 성분을 합친 복합제(개량신약)다.

셀트리온은 이에 대해 지난 2016년부터 개발에 착수해 올해 1월 미국 FDA에 승인을 신청했다.

셀트리온은 이번 FDA 승인을 계기로 내년 초부터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테믹시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미국의 비싼 약가와 보험 구조 탓에 의약품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는 HIV 환자에게 오리지널의약품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의 고품질 케미컬 치료제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HIV 치료용 복합제 시장 선점에 나섬과 동시에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전세계 주요 HIV 치료제 조달 기관에도 공급자 자격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미국 HIV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24조원으로 추산된다. 테믹시스는 이 중 약 3조3000억원 규모로 형성된 길리어드의 ‘트루바다’ 시장에서 경쟁하게 된다.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전 세계 주요 HIV 치료제 조달 기관에도 공급자 자격을 확보해 본격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테믹시스의 FDA 승인을 바탕으로 에이즈로 고통받고 있는 전 세계 환자들에게 고품질 치료제를 조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의 항바이러스제 미국 FDA 승인 소식에 주가는 전일 종가 22만4,000원보다 2.23%(5,000원) 오른 22만9,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