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금융권 최초 외환업무 ‘디지털 방식’ 도입디지털 플랫폼 구축, 고객의 편의성 및 직원의 업무효율성 증대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수출입·송금·해외투자 등 외환업무 전반에 걸쳐 디지털 업무방식을 23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위성호 은행장이 강조해 온 디지털 업무 플랫폼 구축이 지난해 2월 디지털 창구를 시작으로 올해 3월에는 쏠깃(SOL Kit)을, 이달에는 외환업무 디지털 방식을 도입하며 고객의 편의성과 직원의 업무 효율성 차원에서 한층 더 증대됐다.

신한은행은 본점과 영업점간의 문서전달방식을 디지털화해 커뮤니케이션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영업점에서 스캔한 외환문서 이미지 위에 본부부서의 검토사항을 직접 첨삭한 후 영업점에 재전송함으로써, 영업점 직원의 빠르고 정확한 업무처리가 가능해졌다.

이번 외환업무 디지털 방식 도입을 통해 종이문서 기반의 외환관련 본부부서 결재 과정에 페이퍼리스를 전면 이행한다.

펜 터치 모니터를 활용하여 종이출력 없이 결재 프로세스를 구현하며 문서출력, 보관, 폐기절차에 따른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여 업무효율성을 높였고, 종이문서 처리에 따른 정보누출 리스크도 제거했다.

또한 송금 전문이나 수출입서류 발송장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각종 문자 입력 시에 문자인식기기(OCR펜)를 도입하여 드래그 한번으로 자동 입력되게 함으로써 수기 입력에 따른 조작 오류를 제거하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수출입, 송금, 해외직접투자 신고수리 등 외환업무 전반에 걸쳐 디지털화하였고 가속되는 디지털 흐름을 앞서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활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향후 국내지점 뿐 아니라 해외지점과 본점 사이의 업무에도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