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현대자동차, 맞춤형 모빌리티로 2022년까지 커넥티드카 1000만대

[테크홀릭] 현대자동차가 2022년 초까지 모든 글로벌 차종에 커넥티드카 시스템을 탑재한다. 또 올해 안으로 미국에 인공지능(AI) 전문 연구개발센터를 신설한다. 

현대자동차는 8일(현지시각)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9 CES'를 앞두고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라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CES 2019'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를 위한 전동화, 커넥티드카, 오픈 이노베이션의 3대 혁신 전략을 밝혔다.  지난해 정의선 총괄부회장이 밝힌 바 있는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으로의 전환을 세계에 선언한 것이다. 

현대차는 삶의 중심에 서게 될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구현하기 위해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의 전환을 추진해나가고 있으며, 이를 통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시장의 판도를 주도해 나가는 게임체인저(Game Changer)로 우뚝 선다는 계획이다.

맞춤형 모빌리티 '스타일 셋 프리' 

현대차는 소비자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차량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를 업그레이드하는 모빌리티 방향성 '스타일 셋 프리' 비전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이를 2020년 선보일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의 전기차에 적용하겠다는 목표다.  

자율주행 기술로 자동차는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으로, 움직이는 사무실로, 편안한 휴식 공간으로 확장됐다. 스타일 셋 프리는 운전자가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맞춤형으로 차량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이다. 사용자는 필요에 따라 배터리 등 동력계 부품을 교체하거나 소형가전, 사무기기 등 외부 하드웨어 기기를 탑재할 수 있다.

아울러 현대차는 차급에 따라 배터리 용량을 가변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1회 충전 주행거리를 극대화하고 에너지 효율을 개선한 한층 진화된 전기차 모델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의 전기차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 대비 효율적인 공간 구성을 토대로 고객만을 위한 맞춤형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며, "현대차는 '스타일 셋 프리' 방향성 아래 자율주행 기술 이상의 새로운 경험을 고객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2022년 커넥티드카 1000만대

현대차는 이번 'CES 2019'에서 미래 초연결 사회에서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커넥티드카 분야 글로벌 리딩 전략으로 '연결의 초월성(Transcend Connectivity)'을 제시했다. 지난 2017년 CES에서 현대차가 모빌리티 방향성 중 하나로 제시한 ‘연결된 이동성(Connected Mobility)'을 구체화한 것이다. 환경에서 다른 자동차, 집, 주변 공간, 다양한 스마트 기기, 나아가 도시와 하나로 연결되는 경험을 하도록 만든다는 발상이다.

또 2022년 초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 1000만명을 확보하고, 모든 글로벌 차종 커넥티드 서비스를 탑재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이를 위해 이미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 중인 한국, 미국, 중국, 캐나다, 유럽뿐만 아니라 글로벌 판매 전 지역(인도, 브라질, 러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에서도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빅데이터 센터를 추가로 설립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완성차 업체 최초로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기반으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고 개방할 계획을 밝혔다. 기업과 개발자, 스타트업 등 다양한 구성 주체들이 상호 작용하며 자생하고 진화하는 개방형 연구개발(R&D) 생태계(Open Eco system)를 구축해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해나가려는 취지다.

서정식 현대자동차 ICT본부장은 "미래에 자동차 시장은 초연결성을 갖춘 자동차와 그렇지 않을 자동차로 나뉘어질 것"이라며 "오픈 플랫폼을 바탕으로 '연결의 초월성'을 주도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부응하고 ICT기업보다 더 ICT스러운 기업으로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글로벌 5대 혁신거점 완성

현대차는 미래 핵심 분야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오픈이노베이션 5대 네트워크 구축을 연내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신설된 인공지능 전문 연구조직 '에어 랩(AIR Lab)'을 주축으로, 올해 내 미국에 인공지능 전문 연구개발 센터를 신설키로 했다. 

현대차는 미국의 '현대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제로원', 이스라엘의 '현대 크래들 텔아비브'를 구축한 데 이어 올해 독일 베를린과 중국 베이징에 각각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오픈이노베이션 5대 혁신 거점은 미래 혁신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는 동시에 이들과의 협업 및 공동 연구개발 업무를 추진함으로써 글로벌 혁신 기술을 확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는 동시에 이들과의 협업 및 공동 연구개발 업무를 담당하며, 현지 대학, 전문 연구기관, 정부, 대기업 등 폭넓은 혁신 생태계 구성원들과 공동 연구활동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CES에서 현대차는 '현대 크래들'이 미국 디자인컨설팅회사 선드벅 페라와 협업해 개발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며,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엘리베이트'는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에어랩을 신설하고 이를 총괄할 전문가로 김정희 이사를 영입한 데 이어 올해 안에 미국에 인공지능 전문 연구 조직 '에어 센터'(AIR Center)를 설립, 인공지능 연구망을 해외 거점으로 확대한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