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대한항공, 인도네시아 마나도 지역서 '사랑의 봉사' 활동
지난달 31일부터 2월 5일까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마나도의 예뜨랑 마을에서 ‘사랑의 봉사활동’을 진행한 대한항공 사내봉사단이 현지 주민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테크홀릭] 대한항공(회장 조양호)은 사내봉사단인 '사나사(사랑을 나누는 사람들)' 단원 10여명이 지난달 31일부터 2월 5일까지 엿새동안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마나도 지역에서 현지 주민들을 위한 '사랑의 봉사 활동'을 펼쳤다고 7일 밝혔다. 

마나도는 세계에서 11번째로 큰 섬인 술라웨시섬 북술라웨시주의 주도로 대한항공 사내봉사단은 마나도의 예뜨랑 마을을 찾아가 온정의 손길을 전했다. 예뜨랑 마을은 빈곤한 주민이 많고 교육과 복지 혜택이 거의 없는 곳이다. 

대한항공 봉사단은 현지 주민들과 함께 지역 고아원 생활관 건축을 위한 기초공사를 진행하고 생활관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미화활동을 실시했으며, 고아원을 방문해 어린이들과 함께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에도 대한항공 사내봉사단은 캄보디아 소외 계층 지원, 태풍 피해를 입은 필리핀 비콜 지역 복구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등 어려운 환경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을 위해 지구촌 곳곳에 사랑의 손길을 건넸다.

현재 대한항공에는 25개의 사내 봉사단이 활동 중이다. 각 봉사단은 회사의 지원 아래 고아원, 장애인 시설, 요양원 등 사회 소회 계층에 대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글로벌 항공사로서 꾸준히 국내외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나눔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