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금융감독원 "금융사 관리감독 더욱 강화하고 즉시연금 등 소송에 집중한다"

[테크홀릭] 금융감독원이 금융사에 대한 관리 감독을 더욱 강화할 뜻을 밝혔다.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은 14일 2019년도 금융감독원 업무계획을 밝히며 2019년도 금융감독 기본방향을 국내 금융시스템의 안정과 금융산업의 질적 성장으로 설정하고 “안정”, “포용”, “공정”, “혁신”의 4大 핵심기조를 내세웠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7월부터 추진중인 17개 금융감독혁신 과제에 이어 최근 경제 여건 및 리스크 요인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특히 "금융시스템 안정 및 소비자보호를 위해 효율적 금융감독,검사 체계 확립하고 내부역량 강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금융감독원은 소비자중심의 금융문화 조성, 금융회사의 책임혁신 관행 정착, 금융시장의 공정질서 확립, 금융감독 본연의 역할과 기능의 원활한 수행 등을 도모한다. 

현안으로는 금융감독원이 그동안 꾸준히 추진해온  '키코(KIKO) 불완전 판매' '즉시연금'과 '암입원 보험금' 분쟁 해결에 집중하기로 했다. 

즉시연금 소송과 관련해 금융감독원은 "소멸시효 중단을 위해 최종 판결시까지 분쟁처리를 보류할 것"이라며 즉시연금 관련 소송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피해 사전예방을 위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분쟁조정 인프라'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같은 민원처리 과정은 향후 감독·검사업무에도 반영할 계획이다.

이승훈 기자  leesh3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