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아모레퍼시픽, 연구·개발 역량 집대성한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소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소.(사진 = 아모레퍼시픽 제공)

[테크홀릭] 아모레퍼시픽이 유해환경 연구 및 개발 역량 집대성한 연구센터를 개소하고 전 세계 고객의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에서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연구·개발 노력을 집대성해 ‘안티폴루션 연구센터(Anti-pollution Research Center)’를 개소했다.

9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기술연구원에 신설돼 운영 중인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유해환경과 그로 인한 다양한 피부 변화를 연구하고, 전 세계 고객의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제품 개발 등 여러 영역을 총괄한다.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 오염 문제는 사회적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호흡기 질환과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미세먼지는 피부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특히 미세먼지는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염증과 트러블을 유발하고, 주름 생성 및 색소 침착 등 피부 노화도 가속하는 요인으로 알려졌다.

아모레퍼시픽이 이번에 신설한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소재 및 기전, 임상, 분석 등을 담당하는 기반연구 파트와 유해환경 제거/방어/애프터케어 기술 및 고객 연구 등을 담당하는 제품화 기술 파트, 대외 소통 및 실증 파트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해 구성됐다.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에서는 ▲미세먼지가 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메커니즘 규명 ▲미세먼지 대처에 효과적인 새로운 소재와 진단 센서 개발 ▲글로벌 고객의 피부 임상 연구 ▲미세먼지 피부 대처 가이드라인 및 미용법 제시 ▲주요 안티폴루션 기술이 반영된 제품 출시 ▲다양한 디지털 소통 콘텐츠 제작 등을 이어가게 된다.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아모레퍼시픽 뷰티포인트 앱에서 현재 연재 중인 ‘캐리의 뷰팁-초미세먼지 걱정 끝내주는 추천템의 모든 것’ 뷰티툰 제작을 지원했다.

이달에는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연구원 인터뷰, 미세먼지 관련 주요 제품 리뷰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뷰티포인트 앱과 협업해 선보일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김왕기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고객의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전방위적인 연구 역량을 집대성해 설립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다양한 전문가들과의 협업과 소통을 통해 전 세계 고객에게 건강과 아름다움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2007년부터 매연 등 외부 유해 대기 환경에 노출된 피부에 관한 연구를 이어왔다. 2008년부터는 황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연구했고, 2014년에는 피부 유해성 시험 모델 구축 등을 통해 안티폴루션 연구 분야를 미세먼지까지 확장한 바 있다.

국내외를 망라하는 다양한 고객 조사와 유전자 분석 등을 바탕으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피부 장벽 약화 등 미세먼지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내는 중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외출 시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방어 기술, 피부에 남아 있는 미세먼지 잔여물 제거 기술, 손상된 피부의 트러블을 완화해주는 기술 등 다양한 안티폴루션 솔루션을 적용한 제품을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