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호텔신라, 마라도서 해송 심기 봉사
사진 = 호텔신라 제공

[테크홀릭] 호텔신라(대표 이부진)는 지난 15일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에서 해송 심기 봉사 활동을 시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제주신라호텔 오상훈 총지배인 등 임직원 30여 명이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호텔신라는 매년 4월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 푸른 해송을 심는 '푸른 마라도 가꾸기'를 진행하고 있다.

푸른 마라도 가꾸기 활동은 제주신라호텔이 개관한 1990년의 이듬해인 1991년부터 시작돼 현재까지 꾸준히 진행되는 행사다.

호텔신라의 푸른 마라도 가꾸기 행사는 과거 마라도의 울창했던 삼림을 복원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시작됐다.

호텔신라는 1991년 30그루의 해송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해송 식재 작업 외에 마라분교 화단 조성 작업도 진행했다. 마라분교는 재학생이 없어 2016년부터 휴교 중이지만, 생기 가득한 화단은 주민 쉼터가 되고 있다. 햇볕이 강한 마라도 기후를 고려해 화단 장식으로 많이 활용되는 피튜니아 300포트를 심었다.

오상훈 총지배인은 “거친 바닷바람을 버티고 뻗어나가는 나무를 보면 큰 감동과 희망을 얻는다”며 “작지만 꾸준히 힘을 보태 더 푸르른 마라도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승필 기자  philph@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