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전격 사퇴...“동원의 새 역사 써달라”

[테크홀릭]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이 물러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김재철 회장은 16일 경기 이천에 위치한 연수원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그룹 직원들의 역량을 믿고 물러난다”며 “동원의 새로운 역사를 써달라”고 말했다.

김재철 회장은 1969년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국내 최대 수산업체를 만든 장본인이다.

김 회장은 “우리는 열심히 땀 흘리며 힘을 모았고 그 결과 오늘날 동원은 1, 2, 3차 산업을 모두 아우르는 6차 산업을 영위하고 있다”며 “세계로 진출해 국내외에 2만여 명의 동원 가족이 됐다. 전·현직 동원 가족 여러분들의 땀 흘린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항상 여러분의 하는 일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고 있는지, 여러분의 활동이 사회에 필요한지를 진지하게 생각하며 그것도 너무 늦지 않게 힘차게 전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회장의 퇴진 선언은 창립 50주년을 앞두고 오랫동안 고민한 끝에 내린 결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의 퇴진으로 동원그룹 경영체제는 차남인 김남정 부회장이 중심이 될 전망이다.

동원그룹은 김 회장 퇴진 이후에도 지주회사인 엔터프라이즈가 그룹의 전략과 방향을 잡고, 각 계열사는 전문경영인을 중심으로 독립경영을 하는 현재의 구조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