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금감원 종합검사 보험업계 첫 대상에 한화생명·메리츠화재 확정

[테크홀릭] 올해 4년만에 부활한 금융감독원의 첫 종합검사 대상으로 메리츠화재가 확정됐다. 이에 따라 관심을 끌었던 보험업계에서의 금감원 종합검사 대상은 한화생명과 메리츠화재로 정해졌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전날 메리츠화재에 종합검사 대상 선정을 통보하고 사전 자료를 요청했다.

금감원이 통상 2~4주 전에 검사통보와 자료요청이 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검사는 내달 초에 착수할 전망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메리츠화재에 과다 시책 지급 등 과도한 사업비 지출을 지적하며 경영유의사항 및 개선사항을 통보한 바 있다.

이번 종합검사에서는 GA(법인대리점)에 지급한 판매수수료와 시책(특별수당) 부분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볼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은 사전자료 확보 등 준비 기간을 거쳐 내달 초부터 종합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