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이통3사, 올해 85개시 동 단위까지 5G 커버리지 확충한다

[테크홀릭] 이동통신 3사가 5세대(5G) 네트워크의 안정적인 사용을 위해 올해 안에 85개시의 동 단위까지 커버리지를 확충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월 22일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세대(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각 이통사별 현황 점검과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를 위한 해결방안 등이 논의됐다.

현재 5G 기지국은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총 5만512개(4월 22일 기준, 장치 수 11만751대)가 구축돼 있다.

이동통신 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해 85개시(전체 인구의 93%)의 동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이하 커버리지)를 조기에 확대하고,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이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실내 수신환경 개선을 위해 이동통신 3사는 수도권 1~9호선 지하철 내에서도 5G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고자 관련 설비를공동 구축‧활용하기로 합의하고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또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여개 빌딩 내에서 5G 인빌딩 장비를 이용한 5G망 구축 및 서비스 제공 방안을 협의하고 이르면 6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이통사와 제조사 간 협력을 통해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LTE 신호를 이용 중이더라도 휴대폰에 5G로 표시되는 현상에 대해서도 조속히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통사와 제조사 간 협력을 통해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LTE 신호를 이용 중이더라도 휴대폰에 5G로 표시되는 현상에 대해서도 조속히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밖에 커버리지에 대한 정보제공 강화를 위해 정부는 약관에 커버리지 정보제공 의무를 명시하도록 했다.

이동통신 3사는 커버리지 맵을 홈페이지에제공(LGU+ 4.27 예상, SKT/KT 기제공)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정확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그동안 차질을 빚었던 일부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도 이제는 양산체제를 갖추고 5월부터는 원활하게 공급돼 커버리지 확충에 기여할 것”이라며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 회의는 오는 30일에 열릴 예정이다.

 

 

이종범 기자  jb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