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중공업그룹, LNG선 2척 3억9000만달러 건조계약 체결

[테크홀릭] 현대중공업그룹이 유럽 선사와 총 3억9000만달러(약 4643억3400만원) 규모의 18만㎥급 액화천연가스(LNG)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길이 299m, 너비 48m, 높이 26.6m 규모로 현대중공업 울산 야드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에는 기화율 0.07%의 화물창 기술과 고효율 완전재액화설비(SMR)이 적용돼 연간 100만달러 상당의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다.  

특히, 현대미포조선 PC선에 적용되는 LNG 이중연료(Dual Fuel) 엔진은 황산화물(SOx) 배출이 거의 없고, 질소산화물(NOx)을 85%이상 저감할 수 있어 오는 2020년부터 강화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를 앞두고 크게 주목받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총 5척의 LNG선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LNG 관련 선박에 대한 발주 협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유상훈 기자  techmania@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