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조지W부시 전 미국 대통령 만나 글로벌 현안 의견 나눠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 글로벌 현안에 관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오후 6시30분 쯤 부시 전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을 찾아 30분가량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해 입국 직후 첫 외부 일정으로 이 부회장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 면담은 비공개 면담이었으나 이재용 부회장이 부시 전 대통령의 숙소인 광화문 인근 한 호텔을 찾는 장면이 한 언론에 목격되면서 이후 공개됐다.

앞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1992년 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에서 부시 전 대통령의 아버지인 조지 부시와 40분간 단독 면담해 부시가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1996년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이 미국 텍사스 주지사이던 시절 삼성전자는 텍사스 오스틴에 첫 해외 반도체 공장을 지었고, 부시 대통령은 1998년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삼성 반도체 오스틴 공장의 성공적인 운영이 텍사스 경제에 매우 중요하다”고 격려했다.

또 2003년 오스틴 공장에서 열린 삼성전자의 ‘나노테크 3개년 투자’ 기념행사에는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도 참석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2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각국 정상급 인사들을 만나며 활발한 경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