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 중소기업 인식 개선 강의 성황리에 종료

[테크홀릭]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3일 ‘청년취업 두드림(Do-Dream) : 氣GO滿場 (기고만장)’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달 30일까지 진행한 ‘중소기업 인식 개선 프로그램 -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재상과 강소기업 취업전략’ 강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氣GO滿場 (기고만장)은 청년 취업 준비생의 기(氣)를 살려주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해외 유수기업(DJI, BYD 등)을 탐방하고(GO) 모자란 역량을 채워서(滿) 기업과 만난다(場)는 의미이다.

‘청년취업 두드림’ 사업은 4차산업 시대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고, 육성한 우수 인재와 유망한 중소·중견 기업을 매칭하여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신한금융그룹의 대표적인 일자리 창출 사업의 하나다.

신한금융은 지난 2012년부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함께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와 청년 구직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으뜸기업-으뜸인재’ 사업을 진행해왔다.

지난해부터는 ‘청년취업 두드림(Do-Dream) : 氣GO滿場 (기고만장)’ 으로 사업을 업그레이드 해 ▲중소기업 인식 개선 강의 진행 ▲취업역량 및 직무역량 강화연수 ▲4차 산업혁명 스마트 원정대 연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강소기업 취업전략’ 강의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상 분석, 강소기업 선별 방법 및 강소기업 취업 전략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전국 18개 대학의 2,000여명의 청년구직자들이 참가해 큰 호응을 얻었다. 금년 하반기에도 사업 참여 대학을 중심으로 취업전략 강의가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진행하고 있는 ‘청년취업 두드림(Do-Dream) : 氣GO滿場 (기고만장)’ 사업에는 전국 36개 대학교 및 42개 기업이 멘토 기업으로 참가했으며, 향후 ▲취업역량 강화교육(6월) ▲스마트 해외원정대(7월) ▲스마트직무 강화연수(8월) ▲잡매칭 페스티벌(11월) 순서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청년 창업 및 취업 프로그램을 만들어 청년 구직자들이 자신에게 맞는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