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최태원 SK회장, 베트남 진출 박차...베트남 1·2위 그룹과 파트너링

[테크홀릭]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중국 시장에 이어 베트남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그룹은 특히나 생태계를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해외 시장에서 현지 기업과의 '파트너링 전략'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전략을 세워왔다.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도 그 일환이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5일, 주요 계열사 사장들과 함께 베트남을 방문, 베트남 1·2위 민간 기업인 빈그룹과 마산그룹의 총수들을 만난다. 

이번 방문에는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포함해 SK㈜,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등 계열사 사장들이 동행한다.  일행은 빈그룹 팜녓브엉 회장, 마산그룹 응우옌당꽝 회장을 만나 파트너링을 협의할 예정이다.

SK그룹은 지난해 8월 관계사들의 출자로 SK동남아투자법인을 설립, 베트남 투자를 진행해왔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시(市)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총리와 만나 베트남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와 환경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최 회장과 응웬 총리는 지난 2017년 11월에도 응웬 총리와 면담을 갖고 베트남의 미래 성장전략과 연계한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당시 응웬 총리는 "이렇게 매년 만나는 해외기업 총수는 최태원 회장뿐"이라며 "중앙정부 차원에서 ICT, 에너지, 반도체 등 첨단기술 분야의 독보적 역량을 보유한 SK와의 민관협력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곧이어 지난해 9월에는 마산그룹의 지분 9.5%를 약 4억7000만달러(약 5300억원)에 매입하고, 지난달에는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한화 약 1조1800억원)에 사들이며 베트남에서 파트너링의 사전 작업에 들어갔다.

빈그룹은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약 23%를 차지하는 시총 1위 민영기업으로, 부동산 개발(빈홈/빈컴리테일), 유통(빈커머스), 호텔/리조트(빈펄) 사업을 비롯, 스마트폰(빈스마트), 자동차(빈패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고한 시장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 마산그룹은 베트남 시총 2위인 식품·유통 기업이며 광물업, 금융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