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파운드리 반도체 대규모 계약 연이어 수주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세계 1·2위 반도체 설계(팹리스) 업체인 미국 퀄컴과 엔비디아의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를 연이어 수주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030년 시스템반도체 분야 1위를 목표로 내건 비전 실현이 더욱 구체화됐다. 

11일 IT 업계에 따르면 퀄컴은 최근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 865'를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에 위탁 생산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래픽 처리장치(GPU) 분야 1위인 엔비디아 역시 삼성전자에 차세대 GPU '암페어'를 위탁 생산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스냅드래곤 865를 대만 TSMC의 7나노 공정보다 한 세대 더 앞선 기술 공정인 6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공정으로 양산해 올 연말부터 공급할 예정이다. 

최근 IBM도 자사 서버에 탑재하는 중앙처리장치(CPU) 생산을 삼성전자에 맡긴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주요 팹리스 업체를 고객으로 확보했다.

시장조사업체인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TSMC가 48.1%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19.1%로 2위를 차지했다. TSMC보다 후발주자이면서도 TSMC보다 앞선 기술을 가진 삼성전자의 대규모 계약 수주에 앞으로 이 격차는 점점 더 좁혀질 전망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극자외선(EUV) 기반 7나노 반도체 양산에 성공했다.  EUV 기술을 적용한 7나노 공정은 미국 글로벌파운드리가 공정 개발을 포기할 정도로 기술 난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미 EUV 기술을 기반으로 '5나노 공정' 개발에도 성공했고, 올해 내에 양산을 목표로 6나노 제품 설계를 완료하는 등 초미세 공정에서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파운드리는 화웨이와 거래관계가 없기 때문에 미중 무역 분쟁에서 자유롭다"며 "단기적으로는 일부 미주 고객들이 파운드리 업체로 TSMC보다 삼성전자를 선호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