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바이오로직스 "증거인멸혐의 물의에 송구" 입장문 발표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검찰 수사 과정에서 불거진 증거 인멸 혐의에 대해 물의를 빚어 송구하다고 14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근 검찰 수사 과정에서 증거 인멸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물의를 빚어 대단히 송구하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아울러 임직원들이 구속되고 경영에 차질이 빚어진 데 대해서도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회사의 자료 관리를 포함한 경영 시스템을 정비해서 준법경영을 철저히 실천하겠다”며 “진행 중인 검찰 수사에도 성실한 자세로 적극 협조해서 진상이 신속히 확인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바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 11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정현호 사장이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전에 증거 인멸 작업을 총괄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또 12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의 증거를 없애도록 지시한 혐의로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과 박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을 구속기소한 바 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