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산업통상자원부 "ESS화재 정부 부실조사는 사실과 다른 보도"

[테크홀릭] 산업통상자원부 ( 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ESS화재 사건에서 정부가 부실 조사를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14일 국내 한 일간지는 『 “민관합동 조사위원회와 수차례 조사 진행 상황을 소통했는데, 조사위원회는 화재 발생 ESS 사업장의 배터리가 전소돼 시료채취가 불가능하다고 했었다”고 전했다. 반면 산업부는 “화재가 난 곳에서 여러 개의 배터리를 샘플로 수거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조사위 한 위원은 ”화재 사고가 난 환경과 유사한 사업장 4곳의 배터리와 2개의 신품 배터리를 조사했다“고 했다. 또한, 정부는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 어떤 물질로 구성돼 있는지 구체적인 기술자료를 받지 못했다. 배터리에 대한 핵심정보도 없이 시험했다면 조사 신뢰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14일 곧바로 해명자료를 내고 부실조사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산업부는 "배터리 셀의 CNT 포함 여부는 조사위 초기단계부터 인지해 조사 검증을 거친 사항으로 동 기사의 ‘배터리 원인 가능성 무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모 박사의 제보에 따라, 조사위를 통해 LG화학측에 배터리 셀에 CNT 함유 여부 확인을 요청하여, LG화학은 CNT가 불포함 되었다는 내용의 공문을 산업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산업부는 "조사위에 동 사안을 포함시켜 정밀조사할 것을 의뢰하였고, 조사위는 CNT 함유여부를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위해 다수의 시료를 사용하여 검증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화재발생 ESS 사업장의 배터리 셀은 전소되어 활용이 불가능했기에, 화재 사고가 난 환경과 유사한 사업장 등 4곳에서 사용 중인 배터리 셀과 2개의 신품 배터리 셀을 대상으로 분석을 실시하였고 배터리 셀에 CNT는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